성장은 내인성과 외인성의 여러 유전인자에 의해 좌우되는데 인종, 민족, 성별과 개개인의 성장 호르몬, 성호르몬, 인슐린 등의 차이에 따라 성장발달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

일반적으로 선천적으로 타고난 유전적인 요소가 키 성장에 미치는 영향은 약 23%정도이며, 후천적인 환경요인이 미치는 영향은 각각 영양이 31%, 운동이 20% , 환경의 영향이 10%. 수면, 스트레스 등 기타요인이 16% 정도이다.

키 성장에 관여하는 유전적인 요인으로는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부모님의 키 이외에 본인이 속한 인종, 민족, 가계, 성별, 유전적인 염색체이상, 성장호르몬 결핍 등의 선천적 대사장애 등을 들 수 있다. 이중에서 부모님의 키가 중요한데 자녀가 클 수 있는 키의 outline을 결정하는 역할을 한다. 물론 부모님도 자신의 키를 다 키우지 못한 경우도 많다. 하지만 70~80%의 후천적인 요인이 13cm의 편차를 만들게 된다. 유전은 환경요인에 적응하면서 변화되어가는 것이 일반적이다.
 
1. 1차성 성장장애
골격내의 내인적 결함으로 발생하는 저신장증을 말하며 이 질환의 특징은 골연령이 역연령에 비하여 지연이 없다는 것과 성장지연은 태생전부터 존재하고 태생후에도 성장장애가 지속된다는 것이다. 주로 골격계 형성장애, 유전적질환, 선천적 대사이상, 태아발육부진, 각종 증후군, 유전적 저신장, 성조숙증 등으로 후천적인 요인을 제외한 원인이 주가 된다.

2. 2차성 성장장애
외부의 환경적 인자에 의하여 발생하는 저신장증을 말한다. 이질환의 특징은 성장장애가 후천적으로 발생하며 그 원인적 질환이 교정 될 때 성장장애가 회복될수 있다는 것이다. 또 1차성 성장장애와는 대조적으로 골연령이 역연령에 비하여 의미있게 감소되어 있다.
주로 영양장애, 만성전신성질환, 정신사회적저신장, 내분비질환, 체질성성장지연, 대사이상, 뇌하수체기능저하증, 종양 등으로 후천적, 환경적요인이다.
 
성장장애에 대해 疳病, 五遲, 五軟으로 표현하였다. 성장장애는 선천의 기운이 부족하거나 영양공급이나 운동들을 통한 후천의 기운이 부족할 때 생긴다. 한약으로 기혈을 보충해주고 선천의 기운과 연결되어 있는 배꼽을 장생연수단으로 단련시키고 또 뜸을 떠서 순환을 잘되게 해주어야 한다.
 
1. 신허
성장의 기본적인 조건이 정인데 정과 골을 주관하는 신이 허해서 생긴다. 조금만 앉아 있어도 아프다고 하고 조금만 걸어도 다리가 아프다고 업어 달라고 하며 밤이되면 자꾸 주물러 달라고 한다.

2. 비위허
후천적으로 먹는 것이 부족하여 움직이여 하지 않고 텔레비전을 봐도 기대서 보고 누워서 보려고 한다. 게으르고 자주 기운이 없어하고 먹는 것이 부실하다.

3. 기허
기는 우리 몸의 수분을 정상적으로 운행시키는 역할을 하는데 기가 보족하면 물이 정상적으로 순환하지 못하여 노폐물이 쌓이는데 이를 기허습담이라고 하며 물이나 음료수를 입에 달고 산다. 이런 원인으로 뚱뚱해진 아이들은 기허습담으로 인한 비만이라고 하며 이때는 기를 순환시켜주고 담음을 제거하는 약물이 필요하다.

4. 대변불리
음혈 정혈은 성장을 위해서 아주 중요하다. 정혈이 부족해지는 것을 노화라고 하고 노화는 어린이들이 성장이 되지 않는 경우와 일맥 상통한다. 음혈이나 정혈이 부족해지면 변비가 생기고 이는 정혈과 음혈을 더 심하게 만들어 성장에 장애를 일으킨다.

5. 소변불리
소변의 상태로 양기의 운행상태를 알수 있다. 소변이 안나가거나 밤에 오줌을 싼다거나 소변을 너무 자주 보거나 하는 것으로 양기의 운행상태가 좋지 않음을 알수 있다. 음혈이 부족한 것은 성장을 위한 재료가 부족한 것이고 양기가 부족한 것은 성장을 위한 추동력이 부족한 것을 말한다.

6. 음허화동
화라는 것은 심장에서 발하는 것으로 땀을 잘 흘리고 굉장히 활동적인 경우가 많다. 아이들은 마르고 약해보이지만 굉장히 산만하고 말을 많이 하고 정신없이 활동적이다. 화가 많은 아이들은 기를 다 써버리기 때문에 성장하는 기운이 부족하다. 이러한 아이는 운동을 시키거나 음식을 천천히 먹게 하고 조급한 마음을 사라지게 해야 한다.
 
진정한 의미의 성장치료방법은 수술적요법을 제외하면 성장호르몬 요법 한가지 뿐이다. 성장호르몬이 부족한 경우는 주사제를 써야한다. 그러나 성장호르몬은 정상범위이면서 키가 작은 경우, 생리적인 정상범위 안에서 성장호르몬의 농도를 올려줌으로서 키크기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미국 FDA에서는 성장호르몬 결핍 어린이에 있어서 치료 목적으로 성장호르몬의 사용을 공식적으로 인정하였다. 성장호르몬결핍증, 만성신부전증, 터너증후군의 3가지를 제외한 경우 그 효과가 검증되어 있지 않다.
이는 전체 성장장애의 10%미만에 해당한다.
성장장애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유전적 체질이 원인일 경우 성장호르몬을 주사해도 효과가 없다. 최근 키 크기에 관심이 증대되면서 가족성 성장장애나 체질성 성장지연 등에도 쓰이는 경우도 드물게 있다.>
 
전체 성장장애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후천적 문제에 대해서 접근이 용이하다. 영양, 잦은 전신성질환의 예방, 수면의 질 향상 등을 통해 보다 넓은 영역의 성장장애에 치료를 적용할 수 있다.

약물, 침구, 추나, 괄사 등의 요법으로 요약된다.